양향자 "지금은 소비진작이나 경제부양 당위성 넘어 위로금 줘야할 때"

김홍무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09:48]

양향자 "지금은 소비진작이나 경제부양 당위성 넘어 위로금 줘야할 때"

김홍무 기자 | 입력 : 2021/01/07 [09:48]

▲ 양향자 "지금은 소비진작이나 경제부양 당위성 넘어 위로금 줘야할 때"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홍무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은 7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 출연해 "지금은 소비진작이나 경제부양 당위성을 넘어서 위로금을 줘야할 때"라며 "재정건전성도 세계 국가들과 비교해볼 때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양 최고위원은 또 "코로나 총력전의 마지막 버팀목으로써 금전적인 레버리지를 마련해야 한다"며 "지금 논의를 시작해 적어도 설 이후나 적어도 상반기 전에는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양 최고위원은 전국민 2차 재난지원금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 "2021년 본예산에 담겨있는 목적 예비비가 있다"며 "결국 추경을 통한 국채 발행도 검토는 해야할 것이다. 1차 재난지원금 당시 14조300억원 정도 추경 편성을 했는데 이에 준해서 규모를 결정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양 최고위원은 올해 우리나라 채무가 900조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지난해 OECD 발표 자료에 따르면 GDP 대비 우리나라의 일반재정수지 적자 규모가 4.2%로 42개국 중 우리가 네번째"라며 "국가채무비율은 44%로 OECD 국가 평균치 120%의 3분의 1수준에 불과하다. 평시에 재정건전성을 유지하는 것은 비상시기에 과감한 재정 투입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양 최고위원은 "1차 경기도에 지급된 재난지원금과 도 차원의 재난기본소득이 5조1190억원이었다"며 "같은 기간 발생한 소비 지출은 78조7375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조7500억원 가량 증가했다"며 "소비견인 효과가 분명하기 때문에 주저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홍무 기자 knews2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불어민주당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