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대국민 사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10:46]

김창룡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대국민 사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1/06 [10:46]

▲ 김창룡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대국민 사과<사진=김정환기자>


[PRESS24/김정환 기자] 김창룡 경찰청장이 6일 생후 16개월 여아가 양부모의 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에 경찰이 여아 사망을 사전에 방지 못한 여론이 거세지자 뒷북 사과를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김 경찰청장은 이날 경찰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서울 양천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숨진 정인양의 명복을 빈다"며 "학대 피해를 본 어린아이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한 점에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경찰청장은 또 "초동 대응과 수사 과정에서 미흡했던 부분들에 대해 경찰 최고 책임자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경찰의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전면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경찰청장은 "이번 사건에 대한 지휘책임을 물어 현 양천경찰서장을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후임으로 여성·청소년 분야에 정통한 서울경찰청 총경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양천서 여성청소년과장도 대기발령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신임 양천서장에는 순경 공채 출신인 서정순 서울경찰청 보안수사과장이 발령됐다.

신임 서정순 서장은 서울 성북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과 전남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 등을 지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정치종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