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종전선언, 핵보유 인정 선언도 김정은 위원장에 갖다바치는 선물도 아니다"

이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09:08]

고민정 "종전선언, 핵보유 인정 선언도 김정은 위원장에 갖다바치는 선물도 아니다"

이선 기자 | 입력 : 2020/07/23 [09:08]

▲ 고민정 "종전선언, 핵보유 인정 선언도 김정은 위원장에 갖다바치는 선물도 아니다"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이선 기자]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북한 외교관 출신으로 탈북한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을 향해 "(어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된 가운데 태영호 의원님이 연단에 올랐다"며 "분단의 상처를 안으신 분께서 색깔론과 냉전 논리만 앞세우셔서 한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태 의원은 전날(22일)정세균 국무총리를 상대로 한 대정부 질문에서 "종전선언은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 선언이 될 것"이라며 "북핵폐기 의사가 없는데 종전선언이라는 선물을 김정은 남매에 갖다바치는 것은 김정은 남매에 대한 항복이라고 본다"고 질의한 바 있다.

고 의원은 또 "종전선언은 핵보유 인정 선언도, 김정은 위원장에 갖다바치는 선물도 아니다"라며 "종전선언은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아닌 대한민국, 한민족을 위한 평화로 내딛는 발걸음이다. 태영호 의원님께서 그토록 부르짖으시는 비핵화를 향한 여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 의원은 "얼마 전 저와 함께 초선의원으로서 함께 한 '국회의원 선서' 를 상기시켜드리겠다"며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 및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하여 노력하며, 국가이익을 우선으로 하여 국회의원의 직무를 양심에 따라 성실히 수행할 것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합니다'"라고 소개한 두; 앞으로는 '북한 외교관'의 언어가 아닌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의 품격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불어민주당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