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북미정상회담)언제 열릴지 쉽게 가늠하기 어렵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7/22 [11:39]

정세균 "(북미정상회담)언제 열릴지 쉽게 가늠하기 어렵다"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0/07/22 [11:39]

▲ 정세균 "(북미정상회담)언제 열릴지 쉽게 가늠하기 어렵다"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정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북미 정상회담의 연내 성사 가능성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의 질의에 대해 "언제 열릴지 쉽게 가늠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정 총리는 이같이 답변한 뒤 "미국의 대선도 있고, 아직 북미 양측이 지난번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의 어려움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연내 성사될지에 대해서는 예단키 어려운 상황"이라며 "미국 측 당국자들의 입장 표명이나 북한의 대응을 보면 서로 전혀 관심 없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 그러나 선뜻 결정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보여지고, 특히 북측이 상당 기간동안 호응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조금 더 기다려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남·북·미·중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의에 대해서도 "4개국 모두가 종전 선언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는 찬성하는 입장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종전 선언만 별개의 사안이 아니고, 매우 복잡한 상황이라 추진에는 어려움이 있다. 관련 당사국들과 합의해야 하고 국제사회가 공감해야 하는데 거기까지 이르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국회 많이 본 기사